교육부, 최성해 동양대 총장 학력위조 의혹 조사 착수
상태바
교육부, 최성해 동양대 총장 학력위조 의혹 조사 착수
  • 이소윤
  • 승인 2019.10.07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청사 전경(뉴스1 DB)© News1 장수영


(세종=뉴스1) 이진호 기자 = 교육부가 동양대 최성해 총장과 관련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단국대와 워싱턴침례대학 등 최 총장의 학력과 관련한 의혹을 1차적으로 확인하기 위해서다.

교육부는 7일 출입기자단 브리핑을 통해 최성해 동양대 총장의 학력위조 관련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최 총장은 이사회 임원 승인을 위해 교육부에 제출한 이력서에 ‘단국대 상경학부 4년 수료’라고 기재했지만 실제로는 제적 상태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한 미국 워싱턴침례대에서 받았다는 교육학 석·박사 학위도 허위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교육부는 지난 1일 동양대 현장 조사를 나갔다. 조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이뤄졌다. 교육부 관계자 3명은 학교가 설립된 1994년부터 지금까지의 총장·임원의 선임 과정과 관련한 서류 사본을 확보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언론 보도와 민원 등을 통해 허위 학위 의혹이 제기돼 서류를 확인할 필요가 있었다"며 "(서류 확인 후) 총장과 임원 선임 과정에 대한 (법리) 검토가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부산대 등 조국 장관 자녀가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학교에 대한 조사에 나서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검경에서 수사가 진행중이고 서류가 압수돼 실제 확인이 불가능한 상태로 보고 있다"며 "동양대 문제는 그 단계(관련 서류압수 등)까지는 아니기 때문에 자료를 확보하는 차원으로 조사에 나갔다"고 말했다.

하지만 조사결과 발표 등의 향후 계획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서류를 확인하고 필요한 조치는 해야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도 "(결과 발표나 교육부 차원의 권고 등을) 예단적으로 정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학력위조가 사실인 것으로 확인돼도 해임까지는 미지수다. 사립대 총장의 임명은 이사회 권한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의혹이 사실로 밝혀지면) 해임권고 등이 가능할 수 있겠지만 이를 받아들이는 절차는 학교가 담당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